뉴스,보도자료

제목 “점점 낮아지는 술 도수… 방송광고 기준 강화한 법·제도 개선 추진”

 

 

 

젊은 여성·청소년 음주 조장 영향
설 연휴 후 TV 공익광고 내보낼 것

 

 


 

 

“술의 방송광고 금지 기준이 되는 알코올 도수를 낮추기 위해 법·제도 개선을 추진할 것입니다.”

 

 

조인성(사진) 한국건강증진개발원장은 8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상 알코올 도수 17도를 넘는 주류의 방송광고는 할 수 없는데,

근래 이 기준에 살짝 못 미치는 술들이 많이 출시·광고되고 있다”면서

“방송금지 알코올 도수도 낮출 필요성이 제기돼 이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 원장은 “이와 관련한 실태 조사 및 근거를 확보해 법령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주류 광고가 국민, 특히 젊은 여성과 청소년의 음주 조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방송광고 기준을 정하는 시행령을 법률로 상향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건강증진개발원은 2014년 설립된 보건복지부 산하 기관으로

음주폐해 및 흡연 예방, 신체활동, 영양 등 국민의 건강증진 사업을 하고 있다.

 

조 원장은 디지털 매체 속 음주조장 환경 개선을 앞으로의 중점 과제로 꼽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문화가 일상화되고 실내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디지털 매체를 접하는 시간도 늘어났기 때문이다.

 

조 원장은 “SNS, 유튜브, IPTV 등에서의 주류 광고 규제를 강화하고

특별히 주류 광고 금지 시간대 적용 매체를

기존 TV, 라디오에서 IPTV VOD(주문형 비디오)까지 확장하는 등의 시행령 개정을 추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

.

.

(중략)

.

.

.

 

 

 

출처 : 국민일보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177639&code=14130000&cp=nv

 

 

 

 

출처
작성일자 2021-04-30

  • 회사명 (주)아이브커뮤니케이션즈대표이사 박은실대표번호02-2203-8500팩스02-2203-8600이메일주소 ivecom2@naver.com
  •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49길 13, 3층(예진빌딩)영문 주소 3F, YEJIN Building. 13, Nonhyeon-ro 149-gil, Gangnam-gu, Seoul, Korea 사업자등록번호 230-81-04659
  • ⓒ iveco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