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보도자료

제목 ‘언택트’ 시대의 광고 전략, 매체별로 공략법을 다르게 설계해야

 

 

기호일보

 

 

 

ⓒ사진 ㈜한국온라인광고연구소 오두환 연구소장

ⓒ사진 ㈜한국온라인광고연구소 오두환 연구소장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람들 간 대면접촉을 피하는

이른바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재택근무와 원격 교육이 급증하고 집콕 생활이 장기화되면서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

이에 따라 산업 전반에 걸쳐 많은 변화가 요구되고 있으며,

산업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광고 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이러한 시대일수록 광고를 기획하고 진행할 때

기존에 남들이 하던 방식을 그대로 따라 하면 광고 시장에서 살아남기 어렵다.

현시점에서 실제 이용자가 많은 매체별로 공략법을 달리해서 접근해야만

조금이라도 더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다.

 

코로나 시대에는 외부 활동이 많이 줄어든 만큼

옥외 광고나 브랜드 광고보다 온라인 광고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스마트폰에 대한 선호도가 더 높아지고,

통신속도도 빨라진 만큼 사람들의 시선이 길가로 향하는 경우가 많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또 저비용으로 고효율을 얻기에 가장 최적화된 ‘검색 광고’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이는 목표로 하는 고객들을 즉각적으로 끌어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때 적은 비용으로도 사람들의 눈에 띄게 만들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하다.

최근의 경향이나 고객의 요구(needs), 이슈에 맞게 주기적으로 광고를 변경해 주고,

늘 고객이 좋아할 만한 새로운 정보로 화젯거리를 만들어야 한다.

 

고객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블로그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이 경우 가장 중요한 것은 검색 시 노출이 잘 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고객이 찾는 이미지나 내용, 정보 등을 눈에 띄도록 제시해야 한다.

이것은 이벤트 내용일 수도 있고, 고객이 가질만한 의문의 답일 수도 있다.

이 밖에도 커뮤니티나 SNS, 유튜브 등 유용한 매체가 있으며,

판매하고자 하는 상품이나 서비스 등에 맞게 전략적으로 접근해야 광고 효율을 높일 수 있다.

.

.

.

(중략)

.

.

.

 

 

출처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896224

 

 

 

출처
작성일자 2020-11-17

  • 회사명 (주)아이브커뮤니케이션즈대표이사 박은실대표번호02-2203-8500팩스02-2203-8600이메일주소 ivecom2@naver.com
  •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49길 13, 3층(예진빌딩)영문 주소 3F, YEJIN Building. 13, Nonhyeon-ro 149-gil, Gangnam-gu, Seoul, Korea 사업자등록번호 230-81-04659
  • ⓒ iveco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