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보도자료

제목 유튜버 광고와 PPL의 차이점은 ‘이것’

 


광고인 것을 속이고 뒤로 돈을 받아먹는 ‘뒷광고’는 부정행위다.

정식으로 계약하고 광고 좀 하면 어떤가.

광고를 하면서도 구독자의 신뢰를 받아내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 유튜브에서 글자 그대로 ‘난리’가 났다.

이른바 먹방계에서 가장 평이 좋은 유튜버 ‘쯔양’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유재석이 진행하는 TV 프로그램에 출연하기도 했던 사람이다.
구독자 수는 286만명, 국내 상위 10% 안에 들던 채널이다.
비슷한 문제에 부딪힌 유튜버가 수두룩하다. 
8월초 기준으로 구독자 459만 ‘문복희’, 377만 ‘햄지’, 223만 ‘양팡’

그리고 400여만 구독자 수의 보겸까지 ‘쯔양’과 같은 논란에 휩싸이며 사과문을 올리고 사과 영상을 찍었다.
이른바 ‘뒷광고’ 논란이다.

 

 

뒷광고란 광고임을 숨기고 뒤로 돈을 받아먹은 광고란 뜻이다.
구독자가 어느 정도 있고 영상 조회수가 꽤 나오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다 보면 여기저기서 광고 제의가 들어온다.
PPL(영화나 드라마에 상품을 자연스럽게 노출시키는 광고 기법)부터

‘브랜디드 콘텐츠(기업이 마케팅을 위해 제작한 콘텐츠로,

다양한 문화적 요소를 녹여 시청자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것이 목표)’까지 종류도 다양하다.
유튜버들의 광고가 일반 광고와 다른 점은 그걸 본인 채널의 ‘콘텐츠’ 안에 녹인다는 점이다.

그게 PPL 아니냐고? 조금 다르다.


예컨대 어떤 드라마에 음료 PPL이 있다고 치자.

이 광고의 조건은 드라마 속 캐릭터가 이 음료의 상표를 화면에 보이면서 마시는 것이다.
그렇다고 그 장면이 ‘콘텐츠’인 건 아니다.

소품은 드라마 서사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


유튜버는 어떨까? 광고가 콘텐츠의 서사에 연동된다.

가령 뒷광고로 문제가 된 ‘슈스스TV’는 ‘내돈내산’이란 콘텐츠로 유명했다.

‘내 돈 주고 내가 산 물건’이란 얘기.
이게 성공한 건 ‘나(시청자) 같은 소비자’ 입장에서 물건을 구매해 사용해봤다고 말하는,

‘믿을 수 있는’ 리뷰 콘텐츠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본질이 뒷광고였다면 ‘남돈내산(남이 돈 벌고 내가 사는)’이었던 셈이다.


드라마 속 PPL의 경우, 시청자들이 불편함을 느낄망정 기만당했다고 여기지는 않는다.

그러나 유튜브 콘텐츠는 다르다.

‘내돈내산’이라며 소개한 제품이 사실은 광고였다면, 시청자들은 속았다고 느낄 수밖에 없다.

유튜브는 텔레비전 프로그램과는 시청자와의 상호작용에서 심도가 다르다.
실시간 방송의 댓글이나 채팅창을 통해 직접 소통한다.

그 유튜버의 성장과정을 보여주며 채널에 대한 서사를 구독자와 공유한다.

상당수 유튜버들은 구독자를 가리키는 애칭을 만들어 사용하기도 한다.

정서적 밀착도가 일반 시청자보다 훨씬 높을 수밖에 없다.


.

.

.

(중략)

.

.

.

 

 

출처 : 시사IN

https://www.sisa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42660

 

 

 

출처
작성일자 2020-08-31

  • 회사명 (주)아이브커뮤니케이션즈대표이사 박은실대표번호02-2203-8500팩스02-2203-8600이메일주소 ivecom2@naver.com
  •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49길 13, 3층(예진빌딩)영문 주소 3F, YEJIN Building. 13, Nonhyeon-ro 149-gil, Gangnam-gu, Seoul, Korea 사업자등록번호 230-81-04659
  • ⓒ iveco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