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보도자료

제목 ‘뒷광고’ 판치는 유튜버계…리뷰 뒤 가려진 PPL에 대중 ‘분노’

 

 

 


(왼쪽부터 시계방향) ‘뒷광고’ 논란 휩싸인 한혜연, 나름, 문복희, 햄지 <사진 출처 = 각 유튜브 채널 일부 캡처>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유명 스타일리스트와 인기 연예인을 시작으로 불거진 ‘뒷광고’ 논란 불씨가 커지며

유튜버계에서는 연일 사과와 해명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그간 일부 유튜버들 사이에서 유료 광고를 표기하지 않고

직접 구매한 것처럼 리뷰하는 뒷광고가 알게 모르게 성행해온 사실이 알려지며

그들이 콘텐츠를 통해 소개하는 상품을 믿고 구매해온 대중들은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내돈내산’이라더니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씨는 86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브 채널 ‘슈스스TV’를 운영했다.

한씨는 채널을 통해 옷이나 신발, 가방 등 패션이나 뷰티 상품 등을 소개해 왔다.

특히나 자신이 직접 구매해 사용해 본 리뷰 형식의

이른바 ‘내돈내산(내 돈 주고 내가 산 것)’ 콘텐츠는 구독자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아 왔다.

 


그런데 한씨가 소개한 일부 제품들이 광고주로부터

협찬 또는 계약을 맺고 진행해 온 PPL 영상이었던 사실이 드러났고,

구독자와 팬들을 기만했다며 뭇매를 맞았다.

 


한씨뿐만 아니라 그룹 ‘다비치’ 멤버 강민경씨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내돈내산 콘셉트로 소개해온 제품 일부가 협찬 혹은 광고가 진행됐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이후 유튜버 ‘뒷광고’ 논란은 점차 확대됐고,

최근 수백만 구독자를 보유한 ‘문복희’와 ‘햄지’, ‘나름’ 등까지 이 대열에 오른 등

인기 유튜버들이 줄줄이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이들은 ‘더보기’란을 통해 광고 사실을 적시했으나 영상에 표시하지 않은 점을 인정하며,

향후 명확한 표기를 약속했으나 비난 여론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

.

.

(중략)
.

.

.

 

 

출처 : 투데이신문(http://www.ntoday.co.kr)

 

 

출처
작성일자 2020-08-06

  • 회사명 (주)아이브커뮤니케이션즈대표이사 박은실대표번호02-2203-8500팩스02-2203-8600이메일주소 ivecom2@naver.com
  •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49길 13, 3층(예진빌딩)영문 주소 3F, YEJIN Building. 13, Nonhyeon-ro 149-gil, Gangnam-gu, Seoul, Korea 사업자등록번호 230-81-04659
  • ⓒ iveco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