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보도자료

제목 [우리가 몰랐던 ‘SNS PPL’ 세계] 숨기거나, 대놓고 광고하거나

 


광고주 개입 빠지고, 100만 구독자 지닌 크리에이터 입김 쎄져

 

 


PPL 영상에 유료 광고 영상임을 제대로 표시하지 않아 논란이 된 패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사과 방송을 하고 있다. / 사진:유튜브 캡처

 

 

지난 7월 17일 패션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유튜브 채널 ‘슈스스TV’에는 공식 사과 영상이 올라왔다.

한혜연은 영상을 통해 “PPL의 명확한 표기로 두 번 다시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말했다.

가수 강민경 역시 같은 날 자신의 소셜미디어네트워크서비스(SNS)에

“더욱 주의해 모든 일에 신중을 기하겠다”는 사과 글을 올렸다.


두 사람이 공식 사과를 한 것은 업체로부터 비용을 받고 PPL을 진행했으면서도,

마치 자신들이 스스로 특정 제품을 골라 사용한 것처럼

유튜브 영상을 올린 것이 알려지면서 구독자의 비난이 쇄도했기 때문이다.


일명 ‘숨기고 속이는 SNS PPL 소동’이다.

PPL(콘텐트를 활용해 제품을 보여주는 간접광고, Product Placement)은 이전부터 있었던 광고기법 중 하나다.

광고 시간을 활용하는 것이 아닌,

영화나 드라마와 같은 콘텐트에 자연스럽게 제품을 노출한다.

또 콘텐트 속 인물이 해당 제품을 스토리 안에서 소도구처럼 자연스럽게 사용하며 제품을 시청자에게 보여주기도 한다.

SNS PPL은 이 같은 기법이 TV와 영화관을 넘어,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를 활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SNS PPL은 기존 전통 미디어에서 볼 수 있었던 광고와 어떤 점이 다를까.

SNS 스타를 관리하는 기획사, MCN(다중채널네트워크)사들의 소개 자료,

업계에 공유된 SNS PPL 제안서 등을 통해 취재해보니 크게 특징 세 가지를 확인 할 수 있었다.

 

.

.

.

(중략)

.

.

.

 

 

출처: 중앙시사매거진

http://jmagazine.joins.com/economist/view/330782

 

 

출처
작성일자 2020-07-29

  • 회사명 (주)아이브커뮤니케이션즈대표이사 박은실대표번호02-2203-8500팩스02-2203-8600이메일주소 ivecom2@naver.com
  • 주소 서울시 강남구 논현로149길 13, 3층(예진빌딩)영문 주소 3F, YEJIN Building. 13, Nonhyeon-ro 149-gil, Gangnam-gu, Seoul, Korea 사업자등록번호 230-81-04659
  • ⓒ ivecom.co.kr